출간예정도서 2011. 6. 20. 13:19
9월에 출간예정입니다. 가격과 ISBN은 미정입니다.
웹 표준에 핵심 철학인 "구조와 표현의 분리"를 중점적으로 다룹니다. 크게 3부로 구성되어 있고 3부에서는 실제로 웹 표준의 핵심 철학에 맞추어 실전 웹사이트를 제작해봅니다.
아래 사이트에서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도 확인해보세요.

http://css3.zerois.net


지를 클릭해서 좀 더 자세한 책 내용을 확인해보세요.

 
posted by 로드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편집자노트 2011. 6. 20. 12:42
맞춤법이 글의 질을 결정하는 결정적 요소는 아니다. 하지만, 지켜야 할 규칙인 것은 분명하다. 아주 작은 것까지 하나하나 잡아내서 고쳐나가는 편집자를 보면 어떤 땐 쪼잔해보이기까지 하고 심지어는 병적으로 보이기까지 한다.

그래도 편집자는 쪼잔해보이기까지 하고 어떤 땐 병적으로 보이기까지 하는 작업에 집착하는 이유는 뭘까? 곰곰히 생각해봤다. 에이~ 그거 맞춤법 좀 틀리면 어때?

우리가 어떤 글이 "아름답다, 멋있다, 울림이 있다."라고 얘기하는 것은 직관이 주는 결과이겠지만, 그 직관을 만드는 것은 다름아닌 보이지 않은 디테일의 규칙성 때문인 것 같다. 맞춤법이 이러한 보이지 않은(실제로는 보이지만) 규칙성의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그외에 비문이 없어야 하거나 제목이 제대로 처리되고 단락이 잘 나누어지고 그림이 적재적소에 들어가야 하고 등등의 규칙이 있는 것 같다.

<해커와 화가>라는 책에서도 명작의 보이지 않은 디테일을 강조하고 있고 프로그래머도 코딩 스타일이라는 규칙을 지켜 직관적으로 코드를 아름답게 보이게 만드는 것과 같은 이치인 것 같다.

또한 의사소통에서도 잘 보이지 않은 기본적인 규칙들이 있다. 말을 꼬지 않고 제대로 한다거나 기본적인 예의를 갖춘다거나 상대방을 유쾌하게 하는 적절한 유머를 구사한다거나.

똑똑한 맞춤법 얘기에서 시작해서 의사소통까지 논리적 비약이 있기는 하지만 보이지 않은 규칙을 잘 지켜내는 것도 편집자의 중요한 소양 중에 하나임에는 틀림없는 것 같다.


그런데, 사실 헷갈리는 맞춤법을 일일이 테스트해보는 것은 좀 짜증나는 작업이기는 하다. 그렇다고 검사기가 알려준 대로 하면 맞는다는 보장도 없고. 맞춤법 신경 쓰다 비문을 놓치는 경우도 있고. 그래서 편집 프로세스마다 단계가 있기는 하지만.


흐미~~ 더운거.....

'편집자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의 라이프사이클, 그리고 편집자  (0) 2011.07.07
색의 미학  (0) 2011.07.01
훨씬 똑똑해지고 좋아진 맞춤법 검사기  (0) 2011.06.20
독자서평의 추억  (0) 2011.05.27
편집자는 어떻게 성장해야 할까?  (5) 2011.05.27
기획은 필(feel)이다?  (0) 2011.04.30
posted by 로드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간예정도서 2011. 6. 16. 00:55
7월에 로드북의 첫 책이 출간됩니다.
저자 중 한 분인 박재성님의 페북 글처럼("지난 10년 돌아보고 앞으로 10년을 준비할 기회가 되었다"), 제게도 IT 출판의 편집자 인생에 의미 있는 터닝포인트가 될 책입니다.
많은 독자가 보기를 바라지만, 무엇보다 이 땅의 프로그래머에게 "은은한 울림"을 줄 수 있기를 더 바래봅니다.

프그래머 평균정년 35세,
당신은 무엇을 하고 계십니까?

시간은 꿈을 무디게 합니다. 바쁜 현실은 비전을 흐리게 합니다.
그냥 시간이 가기 때문에 혹 그 자리에 안주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평균정년 35세를 훌쩍 넘긴 6인의 프로그래머, 
그들의 뜨거운 이야기를 만나보십시오.
다채로운 프로그래머의 삶을 추적해보고 
프로그래머에게 다시 한번 처음의 설렘과 꿈을 주고 싶습니다.


"나의 꿈은 훗날 나이가 많이 들어서 은퇴를 할 때까지 지금처럼 프로그래밍을 하면서 살아가는 것이다. 
회사에서의 위치가 달라져서 잠시 다른 일을 하게 되는 상황이 된다고 해도 프로그래밍을 완전히 손에서 내려놓을 생각은 없다. 새롭게 등장하는 기술이나 언어의 동향을 관심 있게 지켜보고, 나의 프로그래밍 기술을 더 날카롭게 벼리는 일을 그만두고 싶은 마음이 조금도 없다."
_본문 중에서


 


 
posted by 로드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spark

    쩝.. 시작한 지도 얼마 안 됐는데 제가 평균 정년이라뇨 -_-;
    예전엔 겪어보지 못해서 말할 수 없지만, 확실히 지금은 40세 이상까진 보장되는 곳이 많더군요.
    제 주위 분들도 보니 ^^;

    2011.07.20 01:36
    •  Addr  Edit/Del Favicon of https://roadbook.co.kr 로드북

      ^^ 그러게요. 요즘 30대 프로그래머 구하기가 많이 힘들다보니 정년이 예전보다는 길어진 것 같아요. 제가 조금은 예전 감각으로 카피를 만든 것 같습니다. 성공이라는 의미에 대해 나이가 들어갈수록 더 깊게 생각하게 됩니다. 경제적으로는 조금 불편함이 없으면서 내가 하고 있는 일이 즐겁고 아직도 꿈을 꿀 수 있다는 것, 그것이 성공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2011.07.20 01:51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