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 집필 제안주제 2011.03.18 23:55
자바 전문가 수천명이 공개채용에 응시했지만 자바 클래스로더가 어떻게 동작하는지 설명하거나 JVM이 어떻게 메모리 관리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제대로 대답할 수 있는 사람들은 없었다고 합니다.
면접에도 성공하고 프로그래밍의 기초체력을 조금이라도 높여줄 수 있는 주제에 자신있게 도전하세요.
어떻게요? 그냥 "자신있습니다" "해보고 싶습니다" 정도의 메시지만 보내셔도 됩니다.
여기로.... chief@roadbook.co.kr
posted by 로드북
편집자노트 2011.03.18 23:41
편집자? 과연 누구일까?
처음 편집자로 입문했을 때는 낯선 용어들, 누가 정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따르지 않으면 큰 사고가 날 것 같은 수많은 기준들을 배웠다.
그때는 그래서 편집자가 전문가인 줄 알았다. 펜만 잡으면 규칙적으로 때론 동물적 감각으로 누가 만들어놓은지도 모른 기준이나 원칙으로 이리저리 색깔별로 부호를 넣고 멋진 글씨체로 윤문을 했던 기억들.

어, 그런데... 책이 안나가네.
최선을 다해서 만들었는데 내용의 깊이가 없다네. 기술적 오류가 많다네. 이건 나도 잘 나갈지 몰랐는데, 독자들이 내용 좋다고 하고 베스트에도 팍~ 올라가고. 이론~~ 뭐야~~이건?

3년에서 길게는 5년차까지 이런 느낌을 받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때부터 받은 느낌은 편집자가 전문가는 아닌 것 같다는. 저자들이 쓰레기 원고를 주면 쓰레기 책이 나오고 저자들이 주옥 같은 원고를 주면 보석 같은 책이 나오고. 그렇게 생각했다. 프로그래밍 용어인 Garbage In, Garbage Out"처럼.

그런데, 이상하다. 어느 순간부터인가 내가 설계를 시작했다. 저자가 원고를 줄 때, 어~ 이렇게 하면 안 될 것 같은데, 독자들이 싫어할 텐데....
그래서 저자를 설득하고 원고의 방향 바꾸기를 시작했던 것 같다. 물론, 이것도 실패를 많이 했다. 내가 기껏 저자를 설득해서 바꾼 방향이 독자의 냉랭한 반응으로 돌아온 적도 많았다. 그래도 이때부터 "컨셉"이 뭔지를 생각하게 되었고 조금씩 지나면서, "아~ 편집자는 전문가다"라는 느낌을 받았던 것 같다.

이제는 확실히 말할 수 있다.
편집자는 전문가다. 그러나 저자도 훌륭한 편집자적 소양을 갖고 있는 사람도 많다. 여기서 편집자적 소양은 설계전문가로서 편집자다. 독자의 절박한 요구를 누구보다 더 잘 잡아내고 이를 편집자답게 훌륭하게 구현하는 저자들이 많다. 일명 베스트작가들이다.

이런 작가들을 발굴하는 능력 또한 전문 편집자이다.
가능성이 있는 작가를 키우는 것 또한 전문 편집자이다.

'편집자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판세무 강의...from CPA 유종근님, Thank you for 책공장  (0) 2011.03.25
샐러리맨의 추억_문서작업의 자발성  (0) 2011.03.24
오타의 추억  (0) 2011.03.21
나는 편집자다  (2) 2011.03.18
새로운 결심  (2) 2011.03.18
첫글  (2) 2011.03.18
posted by 로드북
편집자노트 2011.03.18 23:19
흙내음이 확 밀려온다.
한 걸음만 내딛으면 되는 것을.

풀내음이 새롭다.
이렇게 가까이 있는 것을.

저 아스팔트의 끝자락에서 나를 부른다.

치열해지는 것보다 미친 듯 즐겁게
고통속 바쁨보다 긴장속 기약없는 내일보다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믿기에
새로운 결심을 한다.

'편집자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판세무 강의...from CPA 유종근님, Thank you for 책공장  (0) 2011.03.25
샐러리맨의 추억_문서작업의 자발성  (0) 2011.03.24
오타의 추억  (0) 2011.03.21
나는 편집자다  (2) 2011.03.18
새로운 결심  (2) 2011.03.18
첫글  (2) 2011.03.18
posted by 로드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