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자노트 2011.08.23 22:47

종이밥(?)을 먹기 전에는 책은 곧 진리인 줄 알았다.
오류나 함정, 그리고 때로는 나에게 해악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을 전혀 해본 적이 없다.

하지만, 사람이 만들다보니 사람의 생각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책은 만든 사람들의 철학이나 생각, 가치관이 들어있을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의사처럼 독자 한명 한명의 체질에 맞는 처방전을 줄 수도 없다. 

대충 만든 책이라면 정체불명의 파악도 안 되는 요상한 게 들어가 있어 어찌 보면 대충 만든 게 불순한(?) 의도로 만든 책보다 더 해악적일지도 모르겠다. 정체를 파악할 수 없고 비판적 읽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뭘 알아야 비판을 하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어느 정도의 거리감을 두고 비판적 읽기를 하는 게 가장 좋은 게 아닌가 싶다. 너무 가까우면 맹신이 되어 자신에게 맞지 않은 처방전을 얻을 수 있고 너무 멀면 항상 부정적 시각 때문에 제때 처방해야 할 것을 놓쳐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신고
posted by 로드북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