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포스팅 2011.06.21 03:25
1회인지 2회인지 기억나지는 않지만 초창기 때 JCO와 인연을 맺은 탓인지 세월이 많이 흘렀음을 느낄 수 있었다. 예전엔 건대에서 주로 개최되었던 것 같고 가끔 힐튼(맞나?), 연대100주년 기념관에서 개최되었는데, 위상이 높아진 후에는 코엑스에서 자주 하는 것 같다.
초창기(10년 전)부터, 물론 당시 자바의 부흥기이기도 했지만, 수천 명은 훌쩍 넘는 인기 세미나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10년이 지난 지금도 세미나장에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위상은 여전하고 세월이 지난 만큼 질문하는 수준이나 강의 주제를 볼 때 개발자들의 역량도 그만큼 높아진 것 같다.
초창기에는 아무래도 학생이 많았던 것 같고 당시 참석했던 학생들이 성장해서 개발자가 되어 참석자로 계속 이어져오곤 있는 것은 아닌지.
자바 개발자 세미나지만 자바 기술뿐만 아니라 다양한 최신 IT 기술을 소개하는 장이다보니 국내 최대 세미나로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것 같다.
이번에 인상깊게 들었던 내용은 클라우드, Hot deployment.
특히 Hot deployment는 내용 중에 자바 가상머신 주제가 있어 진지하게 들은 것 같다. 윈도우나 리눅스 시스템과 같은 OS 영역에서는 상당히 많은 로우레벨 책이 나왔는데 왜 여태까지 자바의 핵심 기반인 JVM에 대한 원리나 구조를 다룬 책이 아직도 안나왔는지 IT 편집자로서 반성도 할겸. ^^

지금 정도의 한국의 자바 개발 역사라면 이런 책 정도는 한번 나와줘야 하지 않을까. 어느 출판사가 되었든 한번은 나와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역시 개발서적의 백미 내지는 꽃(?)은 시스템의 구조를 기가막히게 설명해주는 책이 아닐까 싶다. OS, 커널 구조 등등. 물론, 어렵게 스펙 정리하듯이 아니라 개발자들에게 큰 그림을 보여줄 수 있는, 약간의 재미도 있으면서.
좀더 Advanced한 개발자가 되기 위해서는 시스템 레벨까지 학습해야 하는 것은 분명한 것 같다.

오늘, 그리운 사람들을 보게 되어 즐거운 하루였던 것 같다.

[클라우드 강의의 인기. 다른 강의들도 이에 못지 않았다는]


신고
posted by 로드북